마카오, ‘고위험’ 장소 검역 강화


마카오, ‘고위험’ 장소 검역 강화


마카오 정부는 ‘고위험’으로 간주되는 지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해 더 엄격한 검역 조치를 발표했습니다. 총 22개국에 적용되는 새로운 규정은 1월 6일 자정부터 적용된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다.

마카오로 출발하기 전에 이러한 고위험 지역의 여행자는 최소 24시간 간격으로 5일 이내에 발행된 3개의 ‘음성’ Covid-19 핵산 검사 결과에 대한 증거를 제시해야 합니다. 마카오 시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여행자들은 마카오에 도착하면 28일 동안 격리됩니다.

이 조치는 필리핀, 캄보디아, 방글라데시, 인도, 인도네시아, 네팔, 파키스탄, 스리랑카, 이란, 브라질, 터키, 러시아 및 미국을 통해 도착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합니다. 남아프리카공화국, 탄자니아, 보츠와나, 짐바브웨, 나미비아, 레소토, 에스와티니(구 스와질랜드), 모잠비크, 말라위 등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도 목록에 포함되어 있습니다.

이 발표는 목요일에 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및 조정 센터 관계자가 언론 브리핑(사진)에서 발표했습니다.

기존 규정에 따르면 고위험 지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은 최소 24시간 간격으로 7일 이내에 발급된 3개의 ‘음성’ Covid-19 테스트 결과 3건을 제시하고 도착 시 21일 격리를 받아야 합니다.

다른 외국에서 마카오에 도착하는 모든 사람들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‘음성’ 코비드-19 테스트 결과의 증거를 제시해야 하며 도착 시 21일 동안 격리됩니다.

만 12세 이상은 여행 최소 14일 전에 “코로나19 초기 전체 예방 접종”을 완료했으며 여행 후 7개월 이내에 마지막 접종을 완료했음을 증명하는 증명서 또는 이를 증명하는 증명서를 제시해야 합니다. 그들은 그러한 예방 접종에 적합하지 않습니다.

마카오 이후 새로운 규칙이 발표되었습니다. 수요일에 확인됨 오미크론 변종을 포함한 두 번째 수입 코비드-19 감염 사례. 감염된 사람은 12월 27일 미국에서 싱가포르 환승 정류장을 통해 마카오로 돌아온 마카오 신분증 소지자 62세 남성입니다.



관련 기사
  • 리스보에타 마카오, 1월 3일부터 검역 중단

    마카오 리스보에타, 판매 중단…

  • 마카오에서 두 번째 수입 오미크론 사례 발견

    두 번째 수입 오미크론 케이스 발견…

더 많은 뉴스
  • Okada 마닐라 필리핀 상장 기업은 여전히 ​​제공 계획

    오카다 마닐라 필리핀 상장법인…

    2021년 12월 30일

  • 마카오 5성급 호텔 11월 평균 점유율 44%

    마카오 5성급 호텔 점유…

    2021년 12월 29일
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